Tuesday, June 29, 2010

Microsoft Office Web Apps =)


오피스웹앱스!

정말 많은 사람들이 원하던 기능이 아닐까 싶네요.
하지만 아무래도 지메일을 제외한 다른 메일에서는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낯설게 느껴지실거예요. 웹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오피스라고 생각하면 좀 더 쉬울까요?

관련 영상 및 자료 첨부합니다^^

Get Microsoft Silverlight

1. What are Office Web Apps?
Office Web Apps are free online companions to Word, Excel, PowerPoint, and OneNote that give you the freedom to view, create, and edit documents using the familiar Office interface. They let you to access your documents from virtually anywhere on a Web browser (Internet Explorer, Safari, and Firefox), as well as share files and work with others online. OneNote Web App will be available at a later date.

2. Who are Office Web Apps for?
Office Web Apps are perfect for people on the move who always need access to their documents. They are especially useful for people working in teams that want a convenient way to share files with others.
If you’re working on a group project, you can easily view your documents with Word Web App and start building your presentation with PowerPoint Web App wherever your group chooses to meet. Then, each team member can make additions to the presentation on their own time, without emailing files or dealing with multiple copies of any document.

3. Why should I join the Office Web Apps Technical Preview?
These browser-based applications give you the freedom to view and edit Office documents from any PC or Mac with an Internet connection, and you’re selected to try them out before anyone else. While the functionality is limited during this Technical Preview, your feedback will play a large role in shaping the overall experience of the Office Web Apps.

4. What can I do with Office Web Apps?
During the Technical Preview the features and functionality of the Office Web Apps will be limited. Currently you can create, view, and edit PowerPoint and Excel files and view Word documents in the browser. Additional functionality and features will be added in the upcoming months as we continue to gather feedback from people like you..
If you have not been invited to the Technical Preview, you will not be able to access the Office Web Apps yet. We are currently expanding our user base and will communicate when they are available for public use.

5. What will happen to my files and data during the Technical Preview?
Throughout the Technical Preview, Microsoft will be continuously updating and modifying the Office Web App services. While we will make a best effort to ensure that these updates have minimal impact to your documents, there is a chance that we will make changes which result in loss of data from one version to the next. As you use the Office Web Apps Technical Preview, it is recommended that you periodically open any important files in Office 2007 or earlier, and use the desktop application to save those files locally. Creating a local copy will ensure that your most important documents continue to be accessible should we introduce a change during the Technical Preview.

6. What will happen to my files and data after the Technical Preview?
At the end of the Office Web Apps Technical Preview, your files will still be available on Windows Live SkyDrive. You will continue to have access to the Office Web Apps.

7. How do I sign up and get started?
To take part in the Office Web Apps Technical Preview, opt-in to start. After you opt-in, you can upload, create, and edit files in your SkyDrive Documents folder.
1) Sign in to SkyDrive using your Windows Live ID.
2) Click on Documents folder
3) Add the Getting Started Guide or any other Word, Excel, or PowerPoint files to this folder, or create a new folder.
4) Select a document, and click “View” to view it or “Edit” to edit it. Online editing is currently available for Excel and PowerPoint files only. The ability to edit Word documents online will be available at a later date.

8. How can I access my files on Windows Live SkyDrive?
Go to www.skydrive.live.com, sign in using your Windows Live ID, and click on the Documents folder. You can view, edit, and create new files here. Online editing is currently available for Excel and PowerPoint files only. The capability to edit Word documents will be available at a later date.

9. Can I use the Office 2010 Client Technical Preview with the Office Web Apps?
Office Web Apps and the Office 2010 client are being developed at different velocities and are not necessarily in synch with one another at all times. Office Web Apps service has been updated multiple times since the release of the Office 2010 Technical Preview and for that reason there might be compatibility issues. Microsoft will fully support the Office 2010 Beta client against the Office Web Apps when it is released.

10. Do I need to download anything to use Office with SkyDrive?
In some instances, customers running Office 2003 or Office 2007 may face multiple authentication requests for their Windows Live ID credentials and may experience noticeable lag times when trying to open a document from SkyDrive. We are aware of this issue and are working to address it in the coming weeks. In the meantime, you may find that installing the Windows Live Sign-in assistant improves this experience.

11. How do I get help?
For more information and help getting started, download our Getting Started Guide. Make sure to add this page to your favorites so you can always come back.

(내용출처: http://www.officelive.com/en-us/web-apps-preview#)


오피스웹앱스에 대해 더 알고 싶으신가요?
아래 공식 홈페이지 링크를 클릭하세요 :)
http://blogs.msdn.com/b/officewebapps/

오피스웹앱스 기능까지 추가된 핫메일, 더 강력해졌다!




핫메일 유저로서 아주 기쁜 소식을 들었습니다.
전부터 항상 필요하다고 느꼈던 기능들이 업그레이드 되었다고 하더군요! 게다가 오피스 웹 앱스 기능까지 추가되다니...
핫메일, 정말 사랑하지 않을래야 않을수가 없겠군요! 도대체 무슨 기능들이길래 이런 극찬이냐고요?

아래의 영상을 참고해주세요 :)



사실 핫메일을 사용하기는 했지만, 전 지메일을 은근히 질투하고 있었습니다. 이미 핫메일을 사용하고 있었으니 바꿀 수는 없고.. 그런데 지메일에서 제공하는 구글 독스 기능은 참 탐나고.. 한때 딜레마였죠.
하지만 제가 핫메일에서 지메일로 옮길 수 없었던 건, 쓸수록 늘어나는 메일 용량때문! 이게 제가 핫메일을 좋아하는 가장 큰 이유거든요. 무제한 용량! 아마 전 이것때문이라도 평생 핫메일을 쓸 것 같아요 =)

여기서 잠깐! 구글 독스가 뭐냐구요?
구글에서 제공하는 기능 중에 하나인데요, 웹에서 문서 작성, 스프레드시트, 프리젠테이션 제작할 수 있게 해준답니다. 오피스 프로그램없이 바로 파일을 볼수도 있고 수정할 수도 있어요!

하지만 이제 핫메일에서도 오피스웹앱스를 제공하면서, 저는 쓸데없는 딜레마에 빠질 필요도 없겠어요^^ 역시 핫메일! 구글 독스가 제공하는 기능, 그 이상이네요.

동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앞으로 핫메일에서 모든게 다 해결되겠군요.

혹시.. 동영상이 너무 길다고 그냥 넘기셨나요? 하하, 간단한 내용이랍니다.

핫메일 계정만 있으면 바로 오피스웹앱스를 사용할 수 있는데요.

1) 받은 편지함에서 오피스 문서(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등) 바로 확인하고 편집할 수 있어요!
2) 오피스 문서 공유도 되고 공동 작업도 된답니다.


특히나 이제 핫메일에서는 최대 50MB의 파일을 최대 200개까지 보낼 수 있어서, 사진, 동영상이 가득들은 문서도 거뜬하답니다^^ 게다가 이 파일들은 스카이드라이브라는 온라인 보관소에 저장되어 다른 사람의 받은 편지함 공간을 채우지 않고도 큰 파일을 보낼 수도 있고요. 받는 사람이 오피스 프로그램이 없어도 여러분이 보낸 문서를 보고 편집할 수 있습니다.

와.. 메일함 주제에 이래도 되는건가요? 점점 만능이 되어가는 핫메일! 앞으로 또 어떻게 변할지 기대가 되네요.


이제 USB에 프리젠테이션 파일 넣고 강의실까지 뛰어갈 필요도 없을 듯 합니다. USB를 놓고 온 적도 있고, 분명 집에서는 됐는데 갑자기 파일이 열리지 않은 적도 있고, 버전이 달라 파일이 깨진적도, 완벽하게 준비했는데 빌린 노트북에 오피스가 안깔려서 문제가 된 적도 있었는데.. 이제 그런 걱정은 안해도 될 것 같아요.
그 뿐만인가요! 팀플(팀프로젝트의 줄임말로, 조별활동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할 때, 항상 메신저에 모여 한명이 수정하고 다 보내주고 했는데.. 그런 수고도 끝!
정말 이 기능들이 조금만 일찍 나왔더라도 제 대학생활은 좀 더 편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그래도 졸업 전에 나와줘서 고마워요!



영상에는 소개되지 않았지만, 이 밖에도 업그레이드 된 기능이 또 있답니다 :)


* 받은 편지함에서 정크 메일 제거

1) 스팸, 정크 메일 등으로 부터 보호
Hotmail은 아웃룩 및 인터넷 익스플로러 등 다른 마이크로소프트 제품에서와 같이 Microsoft SmartScreen® 기술을 사용하여 정크 메일을 자동으로 필터링합니다.

2) 메일 정리 기능으로 원치 않는 메일 한번에 제거
편지함에서 특정 발신자 메일을 한번에 추출하여, 앞으로 올 메일에 대해서도 삭제, 이동 등 자동화 작업을 설정 할 수 있습니다. 귀찮은 필터링 설정이나 일일이 메일을 찾아서 삭제하는 번거로움이 없습니다.


* 시간을 절약하고, 더 많은 작업 하기

최대용량 10GB, 최대 200개의 파일을 메일로 보내기
한 메시지에 최대 10GB의 용량, 최대 200개의 사진 또는 파일을 보낼 수 있으며 각 파일의 크기는 50MB까지 지원됩니다. 수 백장 사진도 압축할 필요 없이 드래그 해서 보내면, 암호로 보호된 스카이드라이브에 사진이 저장되어, 다운로드 링크와 함께 멋지게 꾸며진 포토 메일이 발송됩니다. 받는 사람은 슬라이드 쇼로 바로 재생해 보거나,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원하는 메일 빨리 보기
수많은 메일 중에서 내 연락처가 보낸 메일만 보거나, Facebook과 같은 소셜 업데이트 메일만 그룹으로 분류해서 볼 수 있습니다. 문서 또는 사진 첨부파일이 있는 메일만 찾아서 볼 수 있는 '빨리 보기' 기능도 추가되었습니다.

같은 주제의 이메일 대화 엮어 보기
회신이 많은 메일의 답장이 혼동 되시나요? 동일한 메일 제목에 대해서 보내고 받은 모든 이메일을 한 눈에 확인 할 수 있습니다.

Hotmail에서 유튜브 비디오, 플리커 사진 바로 보기
친구가 YouTube 비디오나 Flickr 사진 앨범의 링크를 보내면 받은 편지함에서 바로 재생하거나 볼 수 있습니다. 소셜 네트워크 초대와 같은 메시지에도 응답할 수 있습니다.

(내용출처: Microsoft Hotmail 팀)


업그레이드 된 핫메일, 정말 강력해졌는걸요? 여기 쓰여진 기능들만 제대로 활용하기만 한다면, 그 어떤 메일도 핫메일을 따라올 수가 없겠군요^^


오피스웹앱스 기능까지 추가된 핫메일, 새로운 기능도 알았으니 이제 제대로 한번 사용해볼까요?





PS_

오피스웹앱스 기능에 대해 더 알고 싶으신가요?
관련 내용을 포스팅해놓았답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오피스웹앱스 관련 포스팅 보기

Thursday, June 24, 2010

About Jong Tae-Se, a representative soccer player of North Korea in the World Cup 2010





Why did he cry?

For the first time, I thought he was crying for his country, North Korea, but now I think the Seoul Searcher's guess may be right even though I don’t know about hime at all.
He would have been discriminated a lot by Japanese, North Korean Zainichi, South Korean Zainichi, South Koreans and North Koreans in Japan.
Moreover, it would be also difficult for him to be a representative of North Korea, because he’s officially a South Korean!
He would have thought those things there, I guess that’s why he cried..


Why did he choose North Korea instead of South Korea or Japan?

The first reason is that North Korea is more familiar to him.
His mother from North Korea sent him to North Korean school in Japan, so he had a lot of opportunities to contact the culture. That may have made him feel more comfortable from North Korea than any other country.

Second, he said he wanted to keep his promise.
When he was in high school, he went on a school trip to Pyeongyang. It was the first time that he visited his homeland. He was very impressed at that time, so he promised in front of all his schoolmates that he would visit there as a representative soccer player of North Korea. From that time, he always desired to be a representative of North Korea.

Third, the Korea Football Association(South Korea) didn’t accept him by the reseon of school relations.
They probably wanted to select those who are from specific schools. Actually, I’m not sure about this, because I just saw it on someone’s private site without any evidence. It might be a rumor.

That’s what I found.

This post that the Seoul Searcher wrote made me think about him in another way. Thanks, the Seoul Searcher!


Oh, do you want to read the post written by The Seoul Searcher?
Visit the Seoul Searcher's blog!

Campbell River in Vancouver Island


Sourced from the city hall of Campbell River.
I translated this article in Korean :)





Talented people move to Campbell River for the quality of life available here. The unlimited natural recreational resources and the ingrained culture of conservation, combined with the local commitment to economic expansion, makes Campbell River the standard bearer for responsible, sustained growth on Vancouver Island.

능력있는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위해 이 곳 캠벨리버로 이동하는 추세다. 무한한 천연휴양자원과 이를 보존하려는 지역 문화는 경제를 성장시키고자 하는 캠벨리버의 지역적인 헌신과 더해졌고, 그 결과로 캠벨리버는 밴쿠버 아일랜드를 지속적으로 성장시키는데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게 되었다.


For over a century the forest industry was the backbone of Campbell River's economy, providing good wages and secure employment. This base allowed the city to invest in modern infrastructure, including leading edge information and transportation networks. Campbell River is now a cosmopolitan city with a myriad of recreational, leisure and cultural opportunities that surpass cities many times its size. Our natural resources still surround us, and the current challenge for industry is to improve productivity. The city is making the most of private investment, federal and provincial programs to capitalize on the resident expertise. At the same time that the timberlands are being used for non-traditional interests such as eco-tourism, there is major investment in new technologies and exploration of new markets. The strength of the Canadian dollar, selling into an improving economy, tax reductions to the industry as a result of the HST-- all these will help the local economic climate. Factor in a rich living environment and Campbell River comes up an obvious choice for significant future investment and growth.

한세기가 넘는 기간동안 삼림업은 상당한 보수와 안정적인 고용을 보장하는 캠벨리버의 근간이었다. 이러한 배경 덕에 캠밸리버는 최신 정보와 교통망과 같은 현대적인 사회기반시설에 투자할 수 있었고 현재 캠벨리버는 다른 큰 도시들보다 휴양, 레저, 문화 생활의 기회가 많은 세계적인 도시가 되었다. 이 곳의 천연자원은 아직까지 풍부해서 이제 당면한 과제는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것 뿐이다. 이를 위해 캠벨리버는 민간 투자, 연방 및 주정부의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이용하여 지역 거주민들의 전문성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 이곳의 삼림업은 생태관광과 같은 비전통적인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는 새로운 기술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이끌어내고 새로운 시장을 창출한다. 게다가 캐나다 달러가 강세를 보이고 있고, 경제도 점차 회복되고 있는데다가, HST로 인해 산업 관련 세금이 줄어들면서, 캠벨리버의 경기는 더욱 좋아질 전망이다. 때문에 투자하고 성공하길 원한다면 캠벨리버만한 지역이 없을 것이다.


Campbell River is the hub of the largest agricultural industry in BC—salmon farming. In the North Island alone this $500 million BC business provides nearly 6000 direct and indirect jobs that involve 60 to 70 active sites. Campbell River has well over one hundred local small businesses that benefit from the fish farms. Spin-off operations such as processors, haulers and packers were created specifically to meet the needs of the farms. Worldwide demand for fish is expected to increase 70 percent by the year 2030, and most wild stocks have already reached maximum harvest rates. Campbell River is at the leading edge of research, development and production for the industry. Safe, sustainable aquaculture is a priority in the community because it will provide increasing benefits for years to come.

캠벨리버는BC주에서 가장 큰 연어 양식의 중심지이다. 섬의 북쪽 지역에서만 5억 달러에 달하는 비즈니스가 이루어지고 있는데, 이는 60~70개의 양식장에서 비롯된 6천여개의 직간접적인 일차리를 창출한다. 캠벨리버 현지에만 양식업으로 수익을 내는 백여개가 넘는 사업체들이 있다. 이들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가공업자, 운송업자, 포장업자와 같은 파생 직업들이 생겨났다. 전 세계적인 수산물 수요는 2030년까지 70% 증가할 전망이고 대부분의 자연산 수산물은 이미 어획할 수 있는 최대의 비율에 도달했기 때문에, 캠벨리버의 양식업은 앞으로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캠벨리버는 연구, 개발 및 생산에 이르기까지 이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수산 양식은 매우 중요한데, 이는 앞으로 더 많은 수익을 안겨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Campbell River has a hydroelectric dam that more than meets its own industrial and residential needs. We are also blessed with a variety of alternative sources of energy due to our dynamic natural setting. In fact, Seymour Narrows, just north of Campbell River, has been identified as having the largest potential for tidal power generation on the west coast. A possible 5 to 7 megawatt tidal installation is currently in the permitting stage, with the first turbines expected to be in place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Nearby, approval for a 124-megawatt run-of-the-river project is close, and solar, wind and wave generators are also under active investigation and development. As Brad Bradbury, director of city’s economic development arm, Rivercorp, has pointed out, “Campbell River is now at the leading edge of alternative energy research and development. We have the location, the will and the ability to show the way.”

캠벨리버에는 수력발전댐이 있다. 이는 현지의 산업용, 주거용 수요를 충족하고도 남을만큼의 전력을 생산한다. 게다가 풍요로운 자연적인 배경 덕에 이곳에는 매우 다양한 대체 에너지원들이존재한다. 실제로 캠벨리버 북쪽, 시모어 내로우의 서쪽 해안은 조력발전을 하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현재 5~7 메가와트 정도의 전력 생산이 가능한 조력발전 설비에 관한 건이 추진 단계에 있으며, 이번 년도 하반기에 첫번째 터빈과 함께 설치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124메가와트를 생산하는 수력발전에 관한 건도 마무리되었고, 태양력, 풍력, 파력 발전소도 역시 활발하게 연구 및 개발되고 있는 중이다. Rivercorp의 도시 경제 개발 부서 담당자 Brad Bradbury에 따르면, “현재 캠벨리버는 대체 에너지 연구, 개발의 선두주자로써, 지리적으로도 유리하며 하고자하는 의지, 능력도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While recent economics have hurt retailers everywhere, Campbell River recently opened a new Home Depot and christened one of the largest Wal-Mart stores on Vancouver Island. This year the city introduced tax benefits designed to help businesses and residents at the core of the city, with new zoning laws passed to encourage higher density use of downtown. Solid planning like this prepares the city for a robust entry into a new era with thoughtful, progressive management.

최근 경기가 나빠 전 세계 소매상들이 큰 피해를 입는 반면에, 캠벨리버에는 근래에 ‘Home Depot’와 밴쿠버 아일랜드에서 가장 크다고 일컫어지는 ‘Wal-Mart’가 입점했다. 그리고 올해 다운타운을 좀 더 활성화 시키기 위해 도입한 새로운 지역제와, 도심 내의 사업체, 거주민들을 위한 세금 혜택 등을 소개했다. 이렇게 신중하고 진보적인 경영을 바탕으로 한 계획 덕에, 캠벨리버는 이미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도시로 도약할 준비를 끝냈다.


These projects are the result of pro-active engagement from residents that makes things happen. The motivation is here to both preserve the heritage of our incredible home and to see it flourish for years to come. Check out Campbell River—the best place in BC to live, work and grow.

이 모든 프로젝트들은 소중한 문화 유산을 보호하고 발전시키려는 거주민들의 전진적인 참여로 얻어낸 결과이다. 캠벨리버는 살기 좋고, 일하고 성장하는데도 아주 좋은 도시임에 틀림없다.